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노컷뉴스 부산 해수욕장 인근 업소, 위생수칙 안 지키면 즉각 "집합금지"명령
2020-08-14 조회수 16
내용
부산지역 해수욕과 주요 관광지 인근 식품업소에서 종사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즉각 단속돼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다.

부산지역 해수욕장과 주요 관광지 인근 식품업소에서 종사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즉각 단속돼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다. 


부산시는 이번 광복절 연휴 기간 등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코로나19 확산을 최대한 저지하기 위해 해수욕장과 주변업소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먼저 시는 이번 연휴에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주요 관광지, 해수욕장, 식품위생업소 밀집 지역에 대해 14일 오후 6시부터 식품위생 분야 방역수칙 이행 등을 일제 점검한다. 


이날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도 직접 참여해 해수욕장 주변 음식점 등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할 계획이다.


시는 경찰과 일선 구‧군과 함께 음식점 등 종사자 마스크 착용실태와 고위험시설의 전자출입명부 사용실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처분기준에 따라 즉각 조치한다. 


특히,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해운대와 광안리 해수욕장 주변의 식품위생업소는 14일부터 16일까지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특별집중관리 기간에는 위반행위 적발 즉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시행한다. 


부산시는 지난 10일부터 해수욕장 인근 다중이용시설과 사각지대 취약시설 등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실태 점검을 진행했다. 이번 연휴에도 특별점검을 이어간다. 


주요 대상지는 해운대‧송정‧광안리‧송도‧다대포 해수욕장 등의 스크린골프장, 스크린야구장, 수변공원, 캠핑장, 텐트촌, 학원, PC방, 찜질방, 사우나 등이다. 


광복적인 15일 부산의 모든 해수욕장에서는 해수욕장 방역지침을 준수하자는 민‧관 합동 캠페인이 펼쳐진다. 



특히 이날 오후 6시 30분 해운대해수욕장에서는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부산시‧해운대구·부산지방해양수산청·해운대경찰서 공무원과 국민운동단체(새마을, 바르게, 자총)·자원봉사자 등 300여 명이 해수욕장 방역 합동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관광객들의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마련되었으며 '함께 만들어요. 안전해수욕장!, 함께 이겨내요. 코로나19' 라는 주제로 현장 거리 홍보를 하고 방역물품을 배부한다. 또한, LED차량을 통해 홍보영상을 송출하고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합동 단속도 병행한다.


시는 그동안 단속반 133명을 투입해 해수욕장 마스크 미착용과 야간 취식금지 단속을 벌인 결과 7300여 건을 계도·단속했다. 단속기간은 8월 31일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