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파이낸셜 뉴스 집단감염 발생한 부산, 879명 전수검사 모두 ‘음성’.. 연휴 앞두고 방역수칙 관리 박차
2020-08-12 조회수 45
내용
지난 11일 변성완 부신사장 권한대행이 감염병 전문가, 교육청 등과 함께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부산의 한 평생교육시설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보건당국이 실시한 전수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또한 시는 오는 주말 연휴 동안 관광객이 몰릴 것을 대비해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수축 준수 관리에 박차를 가한다. 

12일 부산시 보건당국은 전날 사하구 학력인정 부경보건고등학교 병설 중학교에 선별 진료소를 설치하고 이 학교 교직원 및 학생 등 782명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또 부산 186번 환자가 운영 중인 어린이집 원생과 교사 등 72명에 대한 진단검사에서도 역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고등학생 확진자가 다니던 접촉자 25명에 대한 검사에서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총 879명에 대한 진단검사에서 새로운 확진자가 없었다.


또한 시는 전날 오후 들어 181번 환자가 다단계 업소를 방문한 이력이 새롭게 확인하면서 이날까지 해당 시설 관계자 250명에 대해서도 전수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전날 부산에는 하루에만 1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컸다. 하지만 이번 결과로 인해 일단은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시 보건당국은 이번 사태를 엄중히 인식하고 방역수칙 준수를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15일부터 이어진 광복절 연휴를 맞아 나들이객이 몰릴 것으로 보고 집중 대응에 나선다.


시는 해수욕장 보다 인근 관광지 유흥시설과 음식점 등에서 감염 위험이 더 높다고 보고  이 시설들을 특별 관리한다. 15일부터 17일까지 클럽형태 감성주점 등 고위험 시설과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 실태를 철저히 감시하는데, 만약 수칙을 어기면 즉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릴 수도 있다.


또 해수욕장에선 서핑 활동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운영 일시 중단 및 소독, 심층 역학조사 후에 운영재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최근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한 항만에 대해서도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 외국선박 승선 허가를 1일 단위로 받아야 하고 전자출입명부도 빠른 시일 내에 도입하도록 한다. 


또 시민이 주도하는 일상 방역을 도모하게 위해 시민 감염병 예방 지킴이단 1000여 명을 모집해 지역별 방역 모니터링, 감염병 예방교육, 방역캠페인 등의 역할을 수행하도록 할 예정이다. 시는 이 모델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시민이 방역 주체로 방역요인을 사전에 차단하는 민관협력체계를 견고히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현재 시는 연일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우려하고 있다. 시 감염병 매뉴얼에 따르면 일주일간 평균 1일 6명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면 2단계로 격상 대응하도록 되어 있다. 

 

이에 2단계로 격상되지 않도록 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는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에 많은 제약이 뒤따른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식당과 고위험군 업주들은 현 상황의 심각함을 감안해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시민은 밀집된 장소인 식당, 카페 등 다중이용 시설에서 마스크를 꼭 착용하길 당부한다"면서 "코로나19 초기에 발생한 집단 감염에서도 시와 시민은 합심해서 차단시켰던 역량이 있는 만큼 이번에도 지역사회로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