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환경일보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4개월간 급여 30%" 반납
2020-03-26 조회수 74
내용
코로나19 시민과 함께 극복하겠습니다!.jpg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시민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공공기관 기관장 전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미력한 힘이라도 보태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부산시의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기타 산하단체 등 공공기관의 기관장 전원이 이번의 급여반납에 동참을 한다.


시 산하 공공기관들은 그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혈액수급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직원들이 헌혈운동에 동참했으며, 마스크 등 방역물품 3억원과 성금 2억여원 등 총 5억여원을 기부했다.


또한 지하도상가와 공영주차장 등 공공기관 내 입주업체의 임대료를 3개월간 월 50% 감면하는 등 부산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극복을 위해 적극 동참하고 있다.


한편 이에 앞선 3월22일 오거돈 부산시장도 “문재인 대통령 등의 급여반납에 당연한 마음으로 동참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고통 함께 나누기’로 코로나19 사태를 반드시 이겨낼 것이다”고 적극 동참의사를 밝힌 바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급여반납에 동참해 준 공공기관장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시민의 고통분담과 사회적 책임 이행 확산의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