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뉴스타운 부산시, 부산대 사대부설 국립 특수학교 설립에 사회적 대 타협
2020-03-26 조회수 16
내용
25일 부산시청 7층 회의실에서는 부산대 사범대 부설 특수학교 설립에 대해 사회 각계의 타협을 이루는 협약식을 갖고 2022년을 목표로 특수 학교 착공에 들어가기로 했다.png

부산시와 부산대학교는 사회 취약계층의 교육지원 확대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부산대학교 사범대 부설 특수학교 설립 문제와 관련 관계기관, 장애인․환경 단체와의 최종 합의를 25일 이뤘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와 교육부, 부산대학교, 부산 환경단체, 전국 장애인 부모단체는 ‘부산대학교 사범대 부설 예술 중·고등 특수학교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5자 간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3월 25일 시청 7층 영상회의실과 교육부 정부 서울청사 부총리 집무실에서 화상으로 협약식을 진행했다.


화상행사로 개최되는 이번 협약은 오거돈 부산시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호환 부산대 총장, 김일열 금정산 국립공원지정 범시민 네트워크 공동대표, 윤종술 전국장애인부모연대 회장 등이 참석해 부산대학교 사범대 부설 특수학교 설립 추진에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설립되는 특수학교는 장애 학생에게 예술 교육을 체계적으로 제공하는 국내 최초이자 세계에서 2번째로 설립되는 전국 단위 특수학교로, 중학교 9개 학급 54명, 고등학교 12개 학급 84명 등 총 21개 학급 138명을 교육할 수 있는 시설로 국비 320억 원을 투자해 2022년 개교를 목표로 추진된다.


최종 확정된 부지는 부산대 대운동장 인근의 약 14,000㎡(공원부지 약 4,000㎡)로, 현재 공원과 부산대학교 순환 버스 차고지로 이용되고 있다. 특히 교육부와 부산대는 대운동장 스탠드를 적극 활용하는 한편 학교 건립에 따른 장전공원의 면적보다 넓은 약 18,000㎡에 해당하는 부산대학교 소유 녹지를 추가로 공원 구역으로 지정하여 금정산 국립공원지정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