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뉴스

뉴스렙 부산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돌입 대시민 담화문 발표
2020-03-24 조회수 122
내용
오거돈 시장, 부산의료원 의료진과 격려 영상통화

오거돈 부산시장은 23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와 관련해 대시민 담화를 발표하며 “2주간 거리를 두면 둘수록 그 이후 우리의 거리는 가까워진다. 가까워지기 위해 멀어지자”고 정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의 철저한 실천을 촉구했다.


오 시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문에서 “모든 노력을 보다 집중해야 할 2주의 시간이 시작됐다.


4월 6일 개학은 숨 막히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우리 아이들, 그리고 그 아이들만큼이나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학부모들이 일상을 되찾는 일이다.


그러나 더 근본적으로 초중고 어린이집, 유치원이 개학한다는 것은 우리 사회 전반이 일상으로 복귀할 준비를 한다는 신호이기도 하다”며 개학 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이미 정부에서 행정명령을 발동하는 등 특단의 대처를 시작했다.


부산시도 필요한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시 차원의 가능한 모든 행정조치를 취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오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관련 업계에 대한안타까움도 나타냈다.


“수출입 관련 업체는 물론, 문화, 관광, 물류 등 직격탄을 맞은 업체들의 고통, 비정규직 노동자, 특수고용 노동자, 프리랜서 등의 희생도 한동안 피할 수 없을 것”이고 “사회적 약자, 취약계층들의 아픔 또한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안타깝고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진행되는 대책은 보다 신속하게 집행하고 가용가능한 재원을 총동원해 추가적인 피해대책도 마련하겠다”며 중앙정부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부산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캠페인 진행과 대상시설 현장점검, 준수사항 미 이행시 행정명령을 통해 집회·집합금지 등 후속조치를 취할 것을 각 구·군에 시달하는 등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태세에 돌입했다.


아울러 공무원에게도 부서별 1/3 재택근무 시행, 대면회의·출장 원칙적 금지, 퇴근 후 바로 집으로 복귀, 각종 모임·행사·여행 최대한 연기 또는 취소 등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해 솔선수범할 것을 촉구했다.


시 관계자는 “개학시점까지 관리 가능 수준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축소되도록 2주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하겠다. 시민의식과 공동체 정신에 기반한 자발적이고 강력한 범시민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