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공약&매니페스토 > 공약뉴스

공약뉴스

연합뉴스 한국판 홀로코스트 형제복지원 진상규명 추진위 출범
공약 [5-2-3] 형제복지원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기반 조성
2020-07-01 조회수 209
내용
형제복지원 사건 대법에 비상상고.jpg

부산시는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추진위원회를 발족, 2일부터 활동에 들어간다고 1일 밝혔다.

 

시는 2일 위원 13명(당연직 1명 별도)을 위촉한다.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형제복지원 사건은 형제복지원이라는 시설에서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목으로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수용, 강제노역, 폭행, 살인 등 인권유린을 저지른 사건을 말한다.

 

1987년 1월 강제노역에 시달리던 원생들의 실상이 알려지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나, 외압 등에 의해 제대로 된 진상규명에 이르지 못한 채 사건이 무마됐다.

 

그러다가 지난 5월 20일 과거사정리법 통과로 재조사 길이 열렸다.

 

시는 앞으로 추진위 활동을 통해 그동안 시에서 확보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등 국가 차원 진상조사가 최대한 빠르게 이루어지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한 형제복지원 사건 특별법 제정 문제 등 사건 진상규명 이후 후속 대책도 논의한다.

 

이와 함께 올해 문을 연 부산광역시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종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한 피해자 트라우마 치유와 자립 지원 등 피해자를 위한 지원책도 마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