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공약&매니페스토 > 공약뉴스

공약뉴스

연합뉴스 김해공항 확장안은 미봉책…관문공항 대통령 공약 지켜져야
공약 [2-1-1]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2020-06-07 조회수 84
내용
김해신공항 활주로 확장 문제점.jpg 김해공항.jpg 동남권 관문공항 대통령이 결단하라.jpg

"대통령님, 그리고 국무총리님! 동남권 관문 공항 건설을 향한 부·울·경 주민의 간절한 외침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

 

국무총리실에서 주관하는 김해공항 확장안 재검증 결과 발표를 앞두고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가 7일 호소문을 발표했다.

 

추진위원회는 호소문에서 "부산을 포함한 동남권 경제가 수년간 조선, 자동차, 철강 등 주력산업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동남권 관문 공항은 동남권 제조 벨트를 첨단산업으로 탈바꿈 시켜 줄 것이며 부산신항과 연계하여 부·울·경 지역을 동북아 복합물류 중심지로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총리실에서 검증 중인 국토부의 김해공항 확장안은 안전, 소음, 환경, 수요 등 주요 부문에서 관문 공항으로서 역할을 맡기에는 부적절하다는 것이 여러 차례 사전 검증에서 밝혀진 만큼 검증위원회는 정책 결정을 위한 자문기구 본연의 역할인 기술적 검증에만 충실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추진위는 "정부는 지역적 정치적 미봉책에 불과한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해 철저한 검증 결과를 도출하고 대통령 공약이 지켜질 수 있도록 부·울·경 지역주민 희망을 담은 대승적인 정책 결정을 해 달라"고 촉구했다.

 

허용도 상임공동위원장은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서는 수도권과 균형을 이룰 수 있는 경제권 육성이 필요하고 동남권이 유일한 지역인 만큼 제대로 된 관문 공항 존재는 필수적"이라며 "이번이야말로 동남권 백년대계를 위해 잘못 끼워진 단추를 바로 잡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