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자 료 실


- 부산대개조를 위한 ‘50대 중점추진사업·10대 프로젝트’ 선정 - 부산대개조, 10대 핵심프로젝트로 속도 낸다!

부서명
지역균형개발과
전화번호
051-888-2802
작성자
박성준
작성일
2019-12-23
조회수
355

  부산을 통째로 바꾸는 부산대개조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오늘(23일) 부산대개조 분야별 50대 중점추진사업과 10대 핵심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부산시는 지난 2월 부산대개조 비전을, 4월과 10월에는 서부산 및 원도심 대개조 비전을 발표한 데 이어 현장방문과 구·군 정책투어 등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50대 중점추진사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50대 중점추진사업은 부산대개조의 3대 추진 전략인 ▲연결(10개 사업) ▲혁신(14개 사업) ▲균형(26개 사업)으로 중요도와 우선순위 등을 기준으로 선정되었다.

 

  시는 세부사업계획 등을 통해 2030부산월드엑스포가 개최되기 전까지 중점추진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50대 중점추진사업 가운데 핵심사업을 10대 프로젝트로 특별 관리할 예정이다.

 

  ▲동남권관문공항 건설 ▲경부선철로 지하화 ▲2030월드엑스포 ▲북항통합개발과 이와 연계한 원도심재생 ▲에코델타시티조성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사상스마트시티 ▲동삼혁신지구와 연계한 영도 부스트 벨트(Boost Belt)조성 ▲부산신항-김해간 고속도로 ▲사상-해운대간 지하고속도로 건설 등 10개 사업은 부산대개조를 위한 핵심동력사업으로 부산시는 이에 시정 역량을 집중해 다른 사업들을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난 11월 만덕-센텀간 고속화도로가 착공하면서 동·서 균형발전을 알리는 신호탄이 되었다. 또한, 서부산과 원도심을 잇는 승학터널 협상대상자가 지정되었으며 경부선철로 지하화 사업은 타당성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분뇨처리시설 현대화사업 타당성 심의 통과, 교정시설 통합이전 양해각서 체결, 에코델타스마트시티 착공, 금빛노을 브릿지·감동나룻길 리버워크 설계 완료, 동삼혁신지구와 연계한 영도 부스트 벨트(Boost Belt) 시범사업 추진, 동남권 관문공항 국무총리실 검증 등 많은 사업들이 부산대개조 비전선포식 이후 차질없이 추진되었다.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재생국장은 “50대 중점추진 과제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부산대개조를 통해 부산을 혁신적 도시로 탈바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2030부산월드엑스포가 새로운 부산에서 개최될 수 있도록 대개조 완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월 발표된 부산대개조는 ‘연결’, ‘혁신’, ‘균형’ 세 가지 추진 전략으로 대한민국 제2의 도시라는 위상이 무색할 만큼 지역경제와 도시의 침체를 겪고 있는 부산의 현실을 극복하고, 균형발전과 혁신성장을 통해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말 그대로 ‘부산을 통째로’ 바꾸기 위한 사업이다.

 

<자료출처> 부산광역시 홈페이지 - 부산소식 - 보도해명자료(http://www.busan.go.kr/nbtnewsB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