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팔경대

팔경대(사상팔경) ( 八景臺, 사상구 )

팔경대(八景臺)는 사천(沙川, 현 사상구)지역의 아름다운 경치를 이르는 것으로『사상팔경(沙上八景)』이라 하였다. 이곳의 경치가 중국 호남성(湖南省)의『소상팔경』과 같다하여 붙여진 말이다.

옛 문헌인『동래부지(東萊府誌, 1740)』고적조에는 "동래부에서 서쪽으로 30리 되는 사천촌(沙川村 ; 현 사상지역을 말함)의 낙동강변에 있는데 경색(景色)이 소상(瀟湘)과 같아 부른다"라고 하였다.

이러한 사상지역의 빼어난 자연경관과 아름다운 경치를『사상팔경』이라 불러왔다. 첫째는「구덕조무(九德朝霧)는」으로 구덕산에 서린 아침 안개가 일출의 햇살에 비추어져 산 전체가 붉게 물들은 황금빛으로 변화하는 광경. 둘째는「원포귀범(遠浦歸帆)」으로 멀리 포구(감전나루터나 삼락동 가포(價布) 나루터에 고깃배가 돌아오는 광경으로 흰 돛 단 배 위로 하얗게 갈매기가 나는 모습, 뱃전에 갈라지는 물결은 멀리 석양의 불그레한 노을 빛과 어우러져 황홀경을 이루었다. 셋째는「평사낙안(平沙落雁)」으로 석양을 받아 황금빛을 발하는 모래톱 위로 날아가던 기러기떼가 낙동강변에 내려앉는 운무. 넷째는「칠월해화(七月蟹火)」로 사상(沙上)은 모래가 퇴적된 저습지로 갈대숲을 이루었는데, 이곳에 밤이 되면 갈대밭 저습지에서 게를 잡기 위하여 횃불을 밝힌 광경이 불꽃놀이를 연상케 함. 다섯째는「팔월로화(八月蘆花)」로 사상 저습지의 갈대가 8월이 되면 흰 갈대꽃이 피는데 수만평에 펼쳐져 있는 넓은 습지는 온통 흰 가루를 뿌려 놓은 듯한 장관을 이루었다고 한다.

여섯째는「서산낙조(西山落照)」로 사상에서 바라보는 경치 가운데 가장 으뜸이 되는 해질녘의 강변풍경으로 갈대 숲에 역광선으로 되비치는 황금빛 햇살 너머 저 멀리 산자락은 음영의 묵화(墨畵)로 바뀌고 하늘의 저녁노을은 연분홍으로 물들어 간다. 일곱째는「운수모종(雲水暮鐘)」으로운수산 운수사에서 들려오는 저녁의 범종소리는 사바세계로 은은하게 울려 오욕칠정(五慾七情)을 잠재울 만했을 것이다. 여덞째는「금정명월(金井明月)」로 부산의 진산(鎭山) 금정산 위로 떠오르는 달은 바닷가에서 바라보는 것과 달리 금정산 자락에 걸쳐 있는 밝은 달과 낙동강 물위에 투영되어 비치는 절경으로, 달밤에 노를 젓는 뱃사공의 모습과 더불어 장관을 이루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