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이내믹 부산 이야기리포트

천천히 걷는 배산 둘레길, 바람길 품다.

내용

IMG_1141

▲ 술잔을 거꾸로 놓은 듯 배 산의 전경 


배산은 부산광역시 연제구에 있는 산이다해발 254m이며 산의 모양이 술잔을 엎어 놓은 모양과 비슷하다고 하여 배산이라고 산 지명을 지었다주변에는 다른 산 능선이 없고 도심의 주택가 한가운데 솟아있는 산이다배산에서는 고분군이 발견되었고 배산성이라는 성터가 있다거칠국의 유적지로 추측하고 있다주변 주민들의 등산로로 인기가 높다.



IMG_1142 

배산을 에워싼 둘레길

 

배산은 부산에서 가장 낮은 산중 하나이다부산의 도심 한가운데 허파처럼 자리한 산이다말 그대로 술 잔(엎어 놓은 형상을 하고 있어 '잔뫼산'라고도 부르기도 한다이산 꽃길은 작지만 아름다운 배산과 연제의 문화유산을 함께 공유하며 걷는 길이다.



IMG_1071
배산 들머리

 

대단지 아파트를 지나면 왼편에 연산동 고분군이 자리한다동래 복천동 고분군과 마주 보는 위치연산터널 바로 위에 고분이 있다국가문화재 사적539(2017.6.30)로 지정되어 정비가 한창 진행 중이다.



IMG_1148

시민들이 둘레길을 걷고 있다.

 

고분을 둘러보고 왔던 길을 뒤돌아서면 배산 등산길이 우리를 맞는다이곳에서 시작해 야트막한 고개를 넘으면 본격적인 배산등산이 시작된다이곳에서 멍에정까지 올라가는 길이 배산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이다동백꽃과 편백나무 숲이 등산의 묘미를 느끼게 한다.



IMG_1168
배산의 정상 돌탑

 

정상에서 연산8동 경상대 쪽으로 잠시 내려가면 배산 성터(盃山城址발굴사업 이한창이다산성은 언제 쌓은것인지 정확히 알려지진 않았지만 신라가 이 지방을 다스리기 전 토착 세력 집단이 쌓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IMG_1155
둘레길의 망미동에 있는 바람고개

 

다시 오르던 길을 내려와 멍에정에서 배산역 쪽으로 따라 내려 왼쪽 길을 간다. '바람길'이라 이름 붙여진 길은 완만하고 아름답다정말 바람이 많이 분다역시 동백나무가 호위하듯 양옆에 길을 지키고 있다. 바람고개에서 배산정상으로 가파른 길을 목재덱 게단식으로 잘 만들어 놓았다.



IMG_1039  

동백, 소나무 숲길

 

이른바 꽃길, 소나숲길이다. 2000년대 초 조성된 산책로 양옆의 동백나무 숲은 정상 앞까지 이어진다중간의 편백나무 숲도 걷는 이의 발걸음에 상쾌함을 더해준다. 겨울의 동백과 4월의 왕 벚 꽃사시사철 편백나무가 주는 묘미가 새록새록 하다.

작성자
황복원
작성일자
2022-01-03
자료출처
다이내믹부산
제호

다이내믹부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