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부산 먹거리종합계획수립 연구용역」 본격 추진 -

부산시, 먹거리 선순환시스템 구축한다
부서명
농축산유통과
전화번호
051-888-4964
작성자
허영중
작성일
2019-04-19
조회수
375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민선 7기 ‘가족이 행복한 건강·안전도시’ 구현에 박차 ◈ 2020년 2월 ‘부산 먹거리 비전 선포’ 시작으로 먹거리 안정적 공급체계를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해마다 반복되는 먹거리 파동과 먹거리 불평등 문제 등을 해결하고 환경 친화적인 먹거리의 안정적 유통‧공급체계를 마련하고자 ‘부산 먹거리종합계획’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민선 7기 오거돈 시장 체제 출범과 함께 공약으로 제시한 ‘시민 먹거리 안전 확보’를 위한 노력으로 부산시는 지난 3월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역단위 먹거리종합계획수립 용역비지원 공모사업에 응모, 우수광역단체로 선정되어 용역비 일부를 국비로 지원받게 되었다.

 

  이에, 부산시는 오는 5월말 시민단체와 관련전문가가 함께하는 부산 먹거리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 부산 먹거리종합계획수립 연구용역사 선정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부산 먹거리 선순환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이 연구용역에는 지역 내 먹거리 소비와 공급 상황을 파악하는 먹거리실태  조사와 민·관·학 거버넌스 구축방안, 로컬푸드 공급체계(중‧소농 육성)구축,  부·울·경 먹거리 상생 협력방안 및 광역형 먹거리수급체계, 취약계층 및 1인가구 등의 먹거리 보장방안과 안전성 확보방안 등에 대한 구체적 추진계획이 담겨질 예정이며, 올해 12월 말까지 용역을 마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을 기반으로 2020년 2월 ‘부산 먹거리 비전 선포’를 시작으로 부산광역시 먹거리기본조례 제정 및 먹거리위원회 구성, 지역 중·소농 육성과 부·울·경 공공급식 플랫폼 조성, 광역급식지원센터 및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 건립, 구‧군 먹거리협의체 구성, 먹거리 취약계층 먹거리보장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면서 “현재 농림축산식품부 등과 재원조달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