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 부산현대미술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예정전시

 

친숙한 기이한

전시시작일
2022. 12. 9.(금)
전시종료일
2023. 3. 26.(일)
전시장소
부산현대미술관 전시실 1(1층)
참여작가
금혜원, 김명주, 노진아, 린 허쉬만 리슨, 무니페리, 문소현, 손몽주, 심승욱, 이샛별, 에드 앳킨스, 이샛별, 카위타 바타나얀쿠르
전시개요
섬뜩함(uncanny) 이라는 개념을 통해 팬더믹 이후 사회 전반에 스며든 불확실성에 주목하는 전시
내용

친숙한 기이한: 정면으로 바라보기


   현재, 우리는 시대적 전환기에 놓여있다. 다시 말해 탈피의 순간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낯설고 두려운 것이 균열 사이로 나타나 새 시대가 다가옴을 예고한다. 이것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로 더욱 명확해졌다. 온택트, 인류세, 초불확실성이라는 구체적인 언어와 지구촌 곳곳에서 일어나는 사회 정치적 혼란 그리고 환경 생태적 재난이 이를 여실히 보여준다. 어느 시대나 전환기에 혼란과 두려움이 있었고 낯선 것을 향한 경계(儆戒)와 수용의 과정이 있었다. 하지만, 과거와 다른 기이한 지점을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은 낯섦을 포착하는 감각이 무뎌졌다는 것이다. 익숙한 세계가 파열되는 균열의 신호를 감지하는 감각이 둔화하고 있다.

   전시가 궁극적으로 의도하는 것은 현대의 친숙한 듯 기이한 낯선 무엇을 주목해보자는 것이다. 이를 감각하는 것이 불안이다. 20세기를 기점으로 불안에 내재한 가치를 밝히는 작업이 실존철학과 정신분석학에서 본격적으로 전개되었다. 프로이트의 ‘섬뜩함(uncanny)’은 오래전부터 알고 있던 친숙한 것이 두렵게 느껴지는 감정이다. 이것은 자신 안에 억압되었다가 드러나는 감정이며 여기에는 무의식에 감춰진 욕망, 트라우마, 콤플렉스, 원시적 사고가 포함된다. 이들은 문명화된 사회와 자아에 의해 은폐되어 있을 뿐 호시탐탐 귀환하여 불안을 야기한다. 한편 하이데거는 불안을 인간의 근본 정서라 말한다. 일상에서 자신의 유한성, 죽음을 상기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언젠가 숙명적 순간이 온다면 세속적 가치는 의미를 잃고 적나라한 자신의 존재와 조우하게 된다. 이때 생성되는 감정이 ‘섬뜩함(uncanny)’이다.

   불안이 괴롭고 고통스러운 감정임은 부정할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라는 것에 방점을 둔다. 불안은 낯선 무언가를 발견하게 하고 경계의 틈에 존재하는, 언어로 규명되지 않은 모호한 것들을 감지하게 한다. 또한 인간의 근원을 일깨우고 진실한 삶을 추동한다. 전환기에 당면한 현대인은 불안의 긍정적 측면을 다시금 환기하여 자아와 사회를 재구축하는 것에 이 감각을 활용해야 한다. 그것의 첫 단계는 불안을 정면에서 바라보는 것이다. 어둠에 잠겨있는 미지의 것들을 외면하지 않고 응시하는 것. 관심과 경계심이란 양면성을 가지고 이들을 주시하는 것은 새로운 세계로의 탈피를 앞둔 현재 우리가 취해야 할 태도이다.




1
카위타 바타나얀쿠르, <염색>, 2018 

퍼포먼스, 싱글 채널 비디오, 7분 42초, 무음

Commissioned by Dunedin public art Gallery, New Zealand 



2
문소현, <흩어진 집>, 2022 

2채널 비디오, 2분, 사운드

음악_휴키이스│드로잉 어시스턴트_김태경

Commissioned by Busan MoCA 



3
손몽주, <긴장보행> 아이디어 스케치, 2022 

고무밴드, 1,200×2,000×1,000cm

Commissioned by Busan MoCA 



4
이샛별, <진공지대>, 2014 

종이에 아크릴, 6점, 213×148cm

Courtesy of the artist 



5
심승욱, <재구성된 덩어리>, 2022 

초산비닐수지, 발포우레탄, 스티로폼, 구조목, 103×146×176cm

Courtesy of the artist 



6
금혜원, <구름 그림자 영혼_P05> 디테일, 2013 

디지털 피그먼트 프린트, 300×400cm

Courtesy of Busan MoCA 



7
김명주, <플레잉 블라인드>, 2019 

조형토, 화장토, 유약, 2점, 53×30×70cm, 45×31×65cm 

Courtesy of the artist 



8
린 허쉬만 리슨, <무한한 동력>, 2014-15 

복합매체 설치, 유전자 조작 물고기, 수조, 프로젝션, 시트출력

Courtesy of the artist 

Commissioned by ZKM  Center for Art and Media, Germany

Reorganized by Busan MoCA



9
무니페리, <무저갱으로 들어가라고 명령하지 말아주소서>, 2019 

싱글 채널 비디오, 스테레오 사운드, 17분 36초

Courtesy of the artist 



10
노진아, <공조하는 기계들>, 2022 

AI 로봇조각, 혼합매체, 7점, 140×140×180cm

Commissioned by Busan MoCA 



11
에드 앳킨스, <따스하고 따사롭고 포근한 봄의 입>, 2013 

HD 비디오와 5.1 입체음향, 12분 50초, ed.5(A.P.2)

Courtesy of the artist, Dépendance, Galerie Isabella Bortolozzi, Cabinet and Gladstone Gallery 




🔲 전시연계 프로그램


📍 큐레이터 토크

▪ 일시: 2022. 12. 9.(금) 16:00  /  2023년 매월 첫째 주 금요일 16:00

▪ 장소: 부산현대미술관 전시실 1(1층)

▪ 진행자: 박한나 학예연구사

▪ 참여방법: 부산광역시 통합예약시스템 이용


📍 퍼포먼스

▪ 행사명: 이곳에 살기 위하여

▪ 일시: 2022. 12. 17.(토), 18.(일)  14:00-14:30

▪ 장소: 부산현대미술관 전시실 1(1층)

▪ 공연팀: 강준, 유요한, 이송아, 이호영, 진완시

▪ 연출: 전민경

▪ 참여방법: 현장참여


📍 이벤트

▪ 행사명: 기이한 포춘쿠키

▪ 일시: 2022. 12. 9.(금) - 2023. 1. 29.(일), 상시

▪ 장소: 부산현대미술관 1층 로비

▪ 협력작가: 심승욱

▪ 참여방법: 현장참여


📍 전시 &강연

▪ 행사명: GM ‘바다 송사리’의 비밀

▪ 일시

 전시: 2023. 2. 14.(화) - 2. 19.(일), 상시

 강연: 2023. 2. 18(토)  14:00-15:00

▪ 장소: 부산현대미술관 전시실 1(1층)

▪ 구성

 전시: 전시실1 ‘린 허쉬만 리슨’ 작가 공간 내 GM 바다 송사리 전시

 강연: 부경대학교 남윤권 교수의 GM ‘바다 송사리’ 사례로 유전자조작기술 동향 및 전망 소개

▪ 참여방법

 전시: 현장관람

 강연: 부산시광역시 통합예약시스템 이용


📍 전문가 강연

▪ 일시: 2023. 3. 25(토), 26(일)  13:00-15:00

▪ 장소: 부산현대미술관 교육실(2층)

▪ 강연명: 섬뜩함에 관하여

▪ 강연자: 신지은(부산대 사회학과 교수), 김석(건국대 철학과 교수), 정수경(차의과대학교 미술 치료학과 교수), 김동훈(성프란시스대학 예술사 교수) 등 추후 변동 가능

▪ 참여방법: 부산광역시 통합예약시스템 이용


자료관리 담당자

학예연구실
전진이 (051-220-735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 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