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부산 고교생 항일 독립운동 현장 탐사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내용

윤봉길 의사의 의거가 있었던 상하이 홍커우 공원 매헌 앞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하는 학생들.

윤봉길 의사의 의거가 있었던 상하이 홍커우 공원 매헌 앞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하는 학생들


지난 8월 무더운 날씨 속에서 부산 고교생 54명이 중국 내 임시정부 유적지를 돌아보며 평화통일 의지를 다지고 돌아왔다. 부산광역시교육청이 20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실시한 '임시정부 대장정 통일미래 프로젝트'에 참여한 학생들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를 맞는 이 프로젝트는 학생들이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 현장을 찾아 선조들의 독립에 대한 의지와 열망을 직접 체험함으로써 나라 사랑 정신과 평화통일 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기획했다. 참가 학생들은 연구보고서와 UCC 제작 등으로 부분을 나눠 2차에 걸린 평가 및 심사를 통해 선발했다. 특히 올해는 독립유공자 손자녀 4명이 함께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1919년 상하이에 수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일제의 탄압과 중일전쟁 등의 여파로 1945년 충칭에서 환국할 때까지 27년간 항저우·전장·창사·광저우·류저우·치장 등 중국 각지로 옮겨 다녀야 했다. 학생 탐방단은 지난 8월 11일과 12일 2개의 그룹으로 나눠 4박 5일간 임시정부 발자취 중 윤봉길 의사의 의거 현장인 훙커우 공원과 상하이 임시정부청사, 상하이 만국공묘, 항저우 임시정부청사, 충칭 광복군사령부 터 등을 탐방했다. 탐방에 앞서 동아대 진성현 교수 등이 강사로 나서 독립운동 이념과 방법론, 독립운동 전개 양상,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임시정부 대장정 등에 대해 교육했다.


대장정을 마친 후 학생들은 소감문을 작성해 제출한다. 연구보고서팀은 학기 중에 최종보고서를 제출하고, UCC 제작팀은 프로젝트의 모든 과정을 담은 영상을 제작해 오는 11월 23일 결과발표회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하나은 기사 입력 2019-09-16 다이내믹부산 제201909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8)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