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부산, 고용률 오르고, 실업률 내리고

취업자 수 1만7천명 증가
고용지표 4개월 연속 개선

내용

 

부산의 고용상황이 4개월 연속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오르고, 실업률은 내리고 있다. 지난 6월 12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5월 부산시 고용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2019년 5월 부산지역 고용률은 56.6%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9%p 상승했다. 최근 2년 이내 가장 높은 증가세로 4개월 연속 상승이다.

 

 부산의 고용률은 오르고, 취업자 수는 늘어나는 등 각종 고용지표가 꾸준히 나아지고 있다(사진은 지난 5월 30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광역권 일자리박람회 모습).

-부산의 고용률은 오르고, 취업자 수는 늘어나는 등 각종 고용지표가 꾸준히 나아지고 있다(사진은 지난 5월 30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광역권 일자리박람회 모습).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7천 명 증가한 167만6천 명으로, 1%의 큰 폭으로 증가, 취업자 수도 최근 1년간 최고를 기록했다. 15세 이상 인구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취업자 수와 고용률이 함께 증가했다. 주 경제활동 인구인 64세 이하의 고용률을 보면 64%로 민선 7기 출범 이후 최고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4%p 상승했다.

 
산업별 취업자 현황은 건설‧전기운수통신금융‧제조업 등 산업 전반에서 취업자 수가 증가했다. 경기회복의 주요 산업 부문인 건설업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8천 명 증가한 6.3%가 증가했고, 제조업은 1만 명(3.3%), 전기운수통신금융업은 1만1천 명(5.4%) 증가했다.


실업률도 낮아지고 있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7%p 낮아진 3.9%로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낮다. 실업률 감소폭은 대구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실업자 수도 6만8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2천 명(14.8%)이나 감소했다.


고용률은 대폭 높아지면서 실업률이 하락하고 있다는 점은 취업에 기대감을 품고 경제활동에 뛰어드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구직활동을 한 사람 중 취업을 하지 못한 사람보다 취업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의미로 지역 노동시장이 건강해지고 있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


부산시장은 “르노삼성자동차 문제 등 지역의 어려운 경제 여건에도 고용지표가 개선되어 활력을 띠는 신호를 보인 것은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부산시·기업·공공기관 등 모든 경제주체의 역량을 집중해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경 기사 입력 2019-06-13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8)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