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민생활

100주년 3·1절, 시민 함께하는 행사 ‘풍성’

용두산공원에선 경축 타종…부산박물관에선 태극기 꾸미기

내용

동감부산 3월

 

제100주년 ‘3·1절’을 맞아 국권 회복을 위해 민족자존의 가치를 드높였던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을 되새길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부산 곳곳에서 펼처진다.
 
3월 1일 오전 9시 부산시장을 비롯한 보훈단체장 등 40여 명이 충렬사를 참배한다. 오전 10시 시민회관 대극장에서는 보훈단체장·독립유공자·유족·주요 기관장·시민 등 1천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이 열린다. 기념식은 부산지역 독립운동가에 대한 시민들의 감사와 존경을 표현하는 기념영상물을 상영하고,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한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시립교향악단·시립합창단·소년소녀합창단 등 100명이 참여해 특별 공연을 펼친다. 최초로 ‘독립군가’를 합창하고 새로운 100년의 장을 연다는 의미로 ‘마당’을 연주할 예정이다.  

 

낮 12시 용두산공원 ‘시민의 종’ 종각에서는 부산시장과 독립유공자 등 30여 명이 총33회 경축 타종을 한다. 올해 타종자는 보훈단체·독립유공자·유족 위주로 구성했다. 특히 독립유공자 손자·손녀, 3·1절 100주년 기념사업회 청년위원 등 젊은 인사들이 대거 참여한다. 이들 독립유공자 손자·손녀 등 젊은 세대는 타종식 후 이뤄질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수에서 시삽도 할 예정이다.

 

타종식 부대행사로 초·중·고·대학생 및 지역 주민 등명이 참여한 가운데 태극기 그리기, 페이스페인팅, 태극기 패션, 위인들과 만세 부르고 사진 찍기, 태극기 몹 등 ‘태극물결 행사’가 열린다. 나라사랑 무궁화묘목 100그루 나눠주기 행사도 열린다.

 

이 밖에도 부산박물관은 오는 3월 26일까지 1층 로비에서 ‘내 손으로 함께 만들어보는 태극기’ 행사를 한다. 관람객들이 자신의 소원 종이를 대형 태극기 벽면에 붙여 실존하는 가장 오랜된 태극기로 알려진 ‘데니 태극기’를 완성한다. (051-610-7182)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은 3월 5일~4월 30일 특별기획전 ‘민화로 보는 3·1 운동’을 준비했다. 관람료는 무료.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051-629-8600)   

하나은 기사 입력 2019-02-28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