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의정

드론·e스포츠 등 4차 산업 육성 적극 돕는다

제276회 임시회, 관련 조례 제정
부산시·교육청 추경 예산안 심사

내용

 

부산광역시와 부산광역시의회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드론(무인항공기)·영상산업·e스포츠 등의 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한 조례를 제정한다.

부산시의회는 지난 3월 18~29일 제276회 임시회를 열고 4차 산업 육성을 위한 조례들을 통과시켰다.
부산시는 '기술창업 지원 조례안', '해양융복합소재센터 부지 사용료 면제 동의안', '부산섬유산업진흥센터 토지 및 건물 사용료 면제 동의안' 등을 마련했다.

 

부산시의회도 다양한 지원 조례를 제정했다. 경제문화위원회는 '드론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e스포츠(전자스포츠) 진흥에 관한 조례안' 등을 심사해 원안 가결했다.

 

다이내믹부산 4월호

▲부산시의회가 드론 등 4차 산업 관련 지원 조례를 제정한다(사진은 지난 1월 24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드론쇼코리아를 둘러보고 있는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모습).

 

부산시의회는 '2019년도 제1회 추경 예산안'도 심사했다. 이번 추경예산안 규모는 부산시의 경우 본예산 11조6천661억 원 대비 6천132억 원이 증가한 12조2천793억 원, 부산시교육청은 본예산 4조2천108억 원 대비 1천446억 원이 증가한 4조3천554억 원이다.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은 "예년보다 시기를 앞당겨 추경을 편성한 만큼 한시라도 빨리 시민들의 시름을 덜어내고, 시민들이 추경의 효과를 일상의 삶 속에서 더 크게 체감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의회는 이번 임시회 기간 동안 '부산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조례안 39건을 심사했다.

'제1차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등 동의안 5건, '자치구간 행정구역 경계조정' 등 의견 청취안 2건 등도 심사했다.


이번 회기에는 시의원들이 부산시정에 대해 묻고 의견을 제시하는 '시정질문'도 진행됐다. 1·2차 본회의에서 최영아 의원 등 10명의 시의원이 나서 부산시장과 관계 공무원들과 시정에 대해 묻고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현경 기사 입력 2019-03-29 다이내믹부산 제201903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