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의정

“부산·서울시의회, 소통·교류 활발하게”

복지·환경 분야 등 두 도시 현안 해결 힘 합치기로 … 공동 조례안·대정부 건의 등 협약

내용

부산광역시의회와 서울특별시의회가  두 도시의 복지·환경 분야 현안 해결을 위해 정보를 교류하고 공동정책을 발의하기로 해 주목을 받고 있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김재영)는 지난 10월 4~5일 서울시의회와 서울지역 복지현장을 방문했다. 복지환경위는 4일 서울시의회 제1대회의실에서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김혜련), 환경수자원위원회(위원장 김태수)와 '지방분권 강화, 보건 복지·환경 분야 의정활동 협력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부산시의회가 서울시의회와 복지·환경 등 지역 현안을 더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교류·협력을 강화한다(사진은 지난 10월 4일 부산시의회와 서울시의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부산시의회가 서울시의회와 복지·환경 등 지역 현안을 더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교류·협력을 강화한다(사진은 지난 10월 4일 부산시의회와 서울시의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부산시의회와 서울시의회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교류확대 및 협력관계 증진 △도시 현안 해결 공동협력 △보건복지·환경 분야 정책 과제 개발 △대정부 및 정치권 공동건의 △조례안 공동발의 등을 함께할 방침이다. 

 

김재영 복지환경위원장은 "보편적 복지와 살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각 지자체간의 교류가 필수적이라는 생각이 들어 부산시의회가 서울시의회에 업무협약을 제안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광역의회 차원에서 보건복지와 환경·수자원 분야의 현안을 공유하고 새로운 대안제시를 위한 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복지환경위원회는 서울복지타운의 복지재단·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 등을 방문해 서울지역의 복지서비스 실태를 살펴봤다. 서울복지타운은 중장년 세대의 교육과 일자리를 지원하는 '서울시50플러스 재단' 등 모두 16개의 복지서비스 운영 관련 기관이 입주한 시설이다. 

 

복지환경위는 10월 4일 저녁 8시부터 워크숍을 열고 청탁금지법·의원행동강령 안내, 행정사무감사 및 예산심사 준비 등을 논의했다. 

조현경 기사 입력 2018-10-10 다이내믹부산 제1845호
자료출처 : 다이내믹부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