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관내출장, 시간외 근무 등 제도 개선 -

부산시, “관행화된 기초복무 틀 확 바꾼다”
부서명
인사담당관
전화번호
051-888-1966
작성자
민경준
작성일
2019-07-16
조회수
577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7. 15. 16:00 부산시의회 2층 중회의실에서 선임과장 회의 개최 ◈ 관내출장, 시간외 근무 개선 방안 마련 및 제도 정착을 위한 특별․상시 점검 강화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확인절차 도입 등 관내출장 시스템을 확 바꾸고 불필요한 시간외 근무를 없애 직원들이 워라벨을 누릴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관내 출장여비 지급한도를 없애고 확인절차를 도입한다. 현재 월 8일 한도로 지급하던 것을 없애 개인별 실제 출장일수 만큼 지급하고, 출장 후 부서장에게 복명서로 확인하는 절차를 새로 도입했다.

 

  아울러 시는 시간외 근무 형태도 전면 개선할 계획이다. 직원들이 워라벨을 누릴 수 있도록 불필요한 일 줄이기 등 일하는 방식 개선 노력과 함께 지문인식기 도입 검토 등 시간외 근무 확인 시스템을 개선하여 시간외 근무를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반면, 복무 위반자에 대한 처벌은 강화한다. 지금까지 위반자에게만 해당되었던 부당수령액 환수, 환수액의 2배 가산금 징수, 최대 1년간 시간외 근무수당 미지급 조치 등에서 한 발 더 나가 상습위반자에 대해서는 위반자와 결재권자까지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다.

 

  또한, 투명한 기초복무제도 확립을 위해 행정포털에 월별 부서별, 기관별 출장 및 시간외근무 현황과 복무위반부서 등을 공개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개선방안을 정착시키기 위해 인사와 감사부서 합동으로 8월 말까지 기초복무 실태를 특별점검하고 상시점검을 통하여, 위반 시 환수 및 징계요구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