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 4개월 연속 고용률, 취업자 수 등 고용지표 모든 부문 개선 -

부산시, “최근 2년 이내 고용률 최고 수준”
부서명
일자리창업과
전화번호
051-888-4376
작성자
최성호
작성일
2019-06-13
조회수
237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고용률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9%p 상승, 전국평균 대비 4배 상승하여 취업자 수 증가폭 확대 ◈ 64세 이하의 고용률은 전년동월대비 1.4%p 상승, 64세 이하 주 경제활동인구의 고용상황 대폭 개선 ◈ 건설업, 제조업, 전기운수통신금융업 등 산업 전반에서 고용전반 안정적 개선 청신호 ◈ 실업률(3.9%)은 0.7%p 하락하면서, 7대 특․광역시 중 최저
첨부파일
내용

  6월 12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5월 부산시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부산의 고용상황이 대부분의 산업부문에서 4개월 연속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의 2019년 5월 고용률은 56.6%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9%p 상승하면서 최근 2년 이내 최고 수준을 보이며, 4개월 연속상승으로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상승폭에서도 전국 평균 상승률(0.2%p 상승) 대비 4배 이상 상승 폭을 나타내면서, 2개월 연속 7대 특․광역시 중 최고의 상승 폭을 기록했다.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 7천명 증가한 167만 6천명으로, 1%의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취업자 수도 최근 1년간 최고를 기록했고, 15세 이상 인구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취업자 수와 고용률이 함께 증가해, 고용지표의 추세가 바닥을 지나 올해 들어 안정적인 상승추세로 돌아섰다고 조심스럽게 보고 있다.

 

  또한, 64세 이하 고용률을 보면 64%로 민선 7기 출범 이후 최고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4%p 상승했는데(상승폭 7대 특․광역시 중 1위), 7대 특․광역시 평균(65.2%)과의 격차를 계속 좁혀 64세 이하의 주 경제활동인구연령의 고용률이 7대 특․광역시 수준으로 근접, 부산의 고용시장이 활력을 띠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산업별 취업자 현황을 보면, 건설업, 전기운수통신금융업, 제조업 등 산업 전반적인 부문에서 취업자 수가 증가했다. 경기회복의 주요 산업 부문인 건설업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8천명 증가한 6.3%의 취업자 수 증가 폭을 보였고, 제조업은 1만명(3.3%), 전기운수통신금융업은 1만1천명(5.4%) 증가했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에서도 하락 폭이 대폭 감소하면서, 건설업과 제조업 취업자 수 증가는 산업과 고용상황이 저점을 지나,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승추세로 나아가고 있다는 기대감을 보여주고 있다. 

 

  실업률 또한 개선됐는데,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7%p 하락한 3.9%로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낮고 그 하락 폭은 대구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실업자 수도 6만 8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 2천명(14.8%)이나 감소했다.(7대 특․광역시 중 2위)

 

  경제활동참가율 증가(0.5%p 상승) 대비 고용률은 대폭 높아지면서(0.9%p 상승) 실업률도 하락(0.7%p 하락)하고 있다는 점은 취업에 기대감을 품고 경제활동에 뛰어드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구직활동을 한 사람 중 취업을 하지 못한 사람보다 취업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의미로 지역 노동시장이 건강해지고 있다는 신호로 보인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르노삼성자동차 문제 등 지역의 어려운 경제 여건에도 고용지표가 개선되어 활력을 띠는 신호를 보인 것은 다행”이며, “앞으로도 일희일비 하지 않고 시민의 염원이자 가치인 일자리 창출에 시, 기업, 공공기관 등 모든 경제주체의 역량을 집중해 일자리 문제 해결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