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연(因緣), 공명의 여정 2018 동아시아문화도시 부산 폐막행사 개최

부서명
문화예술과
전화번호
051-888-5036
작성자
박민선
작성일
2018-12-06
조회수
186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한중일 3개 대표도시 부산, 하얼빈, 가나자와시 연중 문화교류 축제를 통한 우호협력 증진 결실 ◈ 12. 7. 19:30 국립부산국악원에서 3개 도시의 문화공연을 담은 폐막공연 개최 ◈ 12. 8. 18:00 누리마루에서 3개도시 부시장‘2018 동아시아문화도시 공동선언문’선언
첨부파일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중국 하얼빈 개막식(18.1.4.)을 시작으로 1년 동안 펼쳐진 ‘2018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이 12월 7일부터 12월 8일까지 펼쳐지는 ‘부산 폐막행사’를 끝으로 한해의 여정을 마무리 한다고 밝혔다.

 

  12월 7일 저녁 7시 30분 국립부산국악원에서 ‘인연(因緣), 공명의 여정’이라는 주제로 ‘2018 동아시아 문화도시 폐막공연’이 개최된다. 이번 공연에는 천위엔페이 하얼빈 부시장, 호소다 다이조 가나자와 부시장,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한중일 행정대표단 및 예술단, 한국 동아시아문화도시 대표단, 시민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이정필 수석지휘자가 총연출을 맡은 이번 폐막공연은 부산, 하얼빈, 가나자와의 과거, 현재를 느끼고 미래를 함께 하자는 의미를 담아 구성하였고, 영남지역의 호방하고 장대한 몸짓과 춤꾼들의 열정과 눈물을 녹여낸 국립부산국악원의 ‘버꾸야 버꾸’ 가 폐막의 시작을 알린다.

 

  ▲가나자와시는 창단 87년을 맞이하는 유우각칸 고등학교 취주악부 마칭밴드 35명 단원이 ‘Mr. 인크레더블’, ‘돌아와요 부산항에’ 등 친숙한 음악으로 발랄하고 경쾌한 공연을 선보인다.

 

  ▲하얼빈시은 1962년 설립된 전통있는 지역 명문 악단인 하얼빈오페라하우스민족악단의 전통악기 공연을 선보인다. 본 악단은 이번 부산공연에서 민악합주 ‘세상은 언제나 안녕’(홍콩 드라마 주제곡)으로 시작하여 중국민족기악 10대 명곡중 하나인 ‘백조조풍’과 하얼빈시 조선족 작곡가 최병규 선생님의 ‘아리랑’을 편곡한 민악합주로 또 다른 감동을 줄 예정이다. 

 

  ▲부산시는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과 부산시립무용단의 ‘한국의 혼’과 장검무, 판굿 등을 공연하고, 국악관현악 ‘화랑’과 태권무의 절도있는 어울림, 설장구 협주곡 ‘오딧세이-긴여행’은 장구와 모듬북의 아름다운 멋을 선사한다.

 

  마지막으로 아름답게 핀 벚꽃을 표현한 일본곡 ‘사쿠라’, 중국의 민요를 각색한 ‘모리화’, 그리고 아리랑을 집대성한 ‘혼의소리 아리랑’ 등 3국 대표적인 곡의 웅장한 대합창으로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12월 8일 오후 4시 영화의전당에서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하얼빈의 음악축제 이야기와 전통공예 도시 가나자와의 장인들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보는 동아시아문화도시 다큐멘터리 상영회’가 개최된다. 

 

  영화제작사 ‘탁주조합’의 김지곤, 오민욱 감독이 하얼빈과 가나자와를 방문하여 지역의 문화 예술을 담은 다큐멘터리로 제작 되었고, 참여 시민들에게는 하얼빈과 가나자와의 아름다운 풍경 엽서를 선물할 예정이다.

 

  끝으로 12월8일 저녁 6시 2018년 동아시아문화도시 3개 도시 대표단은 누리마루APEC하우스에 모여 한해 동안 문화교류 성과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문화교류를 통해 향후 다양한 분야 교류 확대를 위한 3개 도시의 우호협력 공동선언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부산시 관계자는 “2018년 한 해 동안 3개 도시는 다양한 문화 교류를 통해 우호적인 문화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였고, 문화를 통해 다른 분야로 교류를 더욱 더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2018년 동아시문화도시 폐막공연과 영화상영회는 무료로 진행되며, 관련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http://culturebusan.or.kr)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동아시아문화도시는 문화다양성 존중이라는 기치 아래, ‘동아시아의 의식, 문화 교류와 융합, 상대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하여 ‘2012년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 협의에 따라 매년 3국의 각 1개 도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하여 도시간 문화 교류를 추진해 오고 있다.

 

  ‘2018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부산시와 중국 하얼빈시, 일본 가나자와시가 선정되어 한해 동안 다양한 문화공연과 문화체험 교류행사를 추진해 왔다.

 

  ▲하얼빈시는 동아시아 청소년 문화교류, 청소년 바둑대회, 민간 태극권 교류경기, 한중일 ‘우리의도시, 우리의집’ 사진전 등을 ▲가나자와시의 하쿠만코쿠(백만석)축제, 3국 대학생 건축워크샵, 아카펠라·재즈 공연 등을 진행하였고, ▲부산시는 6월에 동아시아 평화콘서트, 동아시아 문화의숲, 국제청년캠프 참가 등 민간 문화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