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 BRT, 시민의 뜻인 공론화 결론 겸허히 수용

부서명
버스운영과
전화번호
051-888-3974
작성자
이상용
작성일
2018-10-11
조회수
437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오 시장, 10.10. BRT 시민공론화 위원회에서 전달한 시민의 뜻, 심사숙고 끝에 겸허히 수용 ◈ 찬반 양측에서 함께 지적했던‘BRT 문제점 보완’이라는 사항에 대해 신속히 해소 계획
내용

 

  오거돈 시장은 BRT 시민공론화 위원회에서 “시민의 뜻은 BRT 공사재개다”라는 결론을 전달받은 후, 하루 만인 10월 11일에 “심사숙고 끝에 겸허히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같은 빠른 결단을 내린 이유는 BRT 추진여부에 대한 결정이 오래 갈 경우, 시민 간의 갈등이 더욱 심해질 것을 염려하고, 공사중단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오 시장은 공사재개와 함께 찬반 양측에서 함께 지적했던 ‘BRT 문제점 보완’이라는 사항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해소하여 나갈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우선, 2021년까지 해운대에서 시작한 BRT 공사를 충무동까지 연결하고, 공사 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시민 불편사항을 수시로 점검하여 조치하고, 

 

  두 번째, 공사재개에 앞서 부산경찰청과 협력하여 시민안전 강화방안을 최우선으로 마련하여 추진한다.

 

  세 번째, 추위를 막는 온열의자, 더위를 식혀줄 에어커튼 설치 등 승객대기시설을 개선하여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도시철도와 시내버스간의 환승시설을 확충하여 대중교통 이용환경도 개선한다.

 

  또한, 새로운 고급버스를 도입하여 BRT 구간의 신설 버스노선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시내버스 노선체계 전면 개편’ 계획을 수립하고, 하반기부터는 이를 단행하여 효율적이고 편리한 대중교통 망을 빠른 시일내에 구축하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선 7기 부산시정은 ‘시민과 소통하는 시정’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BRT뿐만 아니라, 시민의 목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는 자리를 꾸준히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