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시, 기록적 한파에 따른 시민 안전보호 강화 나서

부서명
재난예방과
전화번호
051-888-2882
작성자
강금모
작성일
2018-01-12
조회수
232
공공누리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제목
◈ 취약계층 특별보호, 화재 예방활동 강화, AI확산 총력저지, 독감 등 시민 보건관리 강화
내용

 

  부산시는 기록적인 한파로 시민안전이 위협 받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독거어르신 등 취약계층 특별보호 대책 등 혹한기 시민안전대책을 적극 추진한다.

 

  서병수 시장은 1월 12일 오전 10시 개최된 2018년 정책콘서트자리에서 일요일까지 영하의 기온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민이 안전하고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구․군 등 관련기관에 특별한 관심과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날 정책콘서트에서 서 시장은 ▲독거어르신, 거리노숙인 등 한파로 신체기능 저하가 우려되는 취약계층에 대하여 현장방문, 안부전화 등을 통해 특별 관리하고, ▲수도관 동파방지를 위해 시민홍보 강화와 동파발생 시 즉각적인 현장 조치가 될 수 있도록 비상근무 체계를 확립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부산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된 상황이므로 주택화재 및 산불예방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구․군에서는 산불감시원의 근무상황을 다시 한 번 점검할 것을 지시하고, ▲충청․전라도에서 계속 발생하고 있는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부울경 지역에 유입되지 않도록 이동차단과 소독 등 방제활동에 철저를 기할 것과 ▲한파로 독감에 걸린 시민들이 고통 받는 일이 없도록 타미플루 등 의약품 수급에 문제가 없는지를 확인할 것을 함께 지시했다.

 

 부산시는 한파로 인해 시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실․국․본부별 현장점검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지방기상청은 이번 추위는 일요일까지 계속되고, 월요일부터는 영상의 기온이 계속될 것으로 예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