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한-아세안 교류증진, 아세안 언론인 부산 방문! -‘한-아세안 언론인 교류사업’, 아세안(10개국) 언론인 30여명 방문 -

부서명
언론홍보담당관
전화번호
051-888-1324
작성자
양주연
작성일
2017-10-11
조회수
361
공공누리
부제목
◈ 외교부 주최, 10. 12.~10. 20. 10개국 30여명 언론인이 방문하는‘한-아세안 언론인 교류사업’추진 ◈ 부산시(10. 12.~10. 14.), 강릉․평창(10. 14.~10. 17.), 서울(10. 17.~10. 20.) ◈ 시정 현장 및 관광명소 방문 통해 한-아세안 교류 증대 및 글로벌 해양도시 브랜드 홍보
내용

 

 부산시는 외교부 주최로 10월 12일부터 20일까지 아세안 10개국 아세안 10개국 :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30여 명의 언론인이 한국을 방문하는 ‘한-아세안 언론인 교류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이번 ‘2017. 한-아세안 언론인 교류사업’의 첫 번째 방문지가 부산인 만큼 아세안 언론매체를 대상으로 글로벌 부산을 알리고, 도시 브랜드 제고를 위해 부산의 대표 문화․관관명소를 안내할 예정이다.

 

  먼저, 아세안 언론인이 부산에 머무는 동안 ▲아세안문화원 아세안문화원 : 한-아세안 문화·예술·교육 네트워크 활성화 등 국제교류 플랫폼의 역할 수행(해운대구 좌동에 17. 9월 개원)

을 비롯 APEC기후센터를 방문하여 한-아세안 협력사업의 성과를 살펴보고, ▲BIFF영화제 및 FLY영화제 FLY(Film Leaders Incubator Film Festival)영화제 : ‘차세대 영화인재 육성사업’(한-아세안 협력사업)‘ 의 하나

 개막식에 참석해 ‘문화로 하나되는 아시아’를 향해 한 걸음을 더 가까이 다가갈 전망이다. 그 외 ▲바다를 중심으로 한 자연 절경(송도·해운대·광안리·기장 등)과 함께 누리마루, 용두산 공원(부산타워), 국제시장(609 청년몰), F1963(舊 고려제강) 등 주요 관광명소를 찾아 글로벌 해양 관광도시 부산의 매력을 직접 체험해 볼 예정이다.

 

  부산시 박우근 대변인은 “2017년은 아세안 창설 50주년 및 한-아세안 문화교류의 해인 만큼, 이번 행사가 가지는 의미가 남다르다”며 “아세안은 부산과 경제분야 뿐만 아니라 관광‧의료‧영상산업 등 다양한 영역의 교류가 확대되고 있는 중요 파트너로 미래 지향적이며 호혜적인 파트너십을 위해 지속적으로 시정 공감대 확산과 외신 네트워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자료관리 담당자

언론홍보담당관
강현수 (051-888-1331)
최근 업데이트
2017-09-0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