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시, 레지오넬라균 검사 중간결과 발표

부서명
보건환경연구원
전화번호
051-309-2826
작성자
황인영
작성일
2017-09-13
조회수
140
부제목
◈ 6. 1. ~ 12.31.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 16개 구․군 보건소와 레지오넬라균 검사 실시 ◈ 8월 말까지 실시한 검사 중간결과, 다중이용시설 검사 1,201건 중 206건 레지오넬라균 검출◈ 다중이용시설 중 대형건물 냉각탑수에서 21.7%, 병원시설 냉각탑수 및 사용수에서 15.9%, 목욕탕의 냉수 및 온수 에서 20.7%의 검출률 보여, 사용하는 물에 대한 환경 관리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함
내용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16개 구·군 보건소와 같이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관내 대형건물, 목욕탕 및 찜질방, 종합병원 등의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 실시하고 그 중간결과를 발표하였다.

 

 ※ 레지오넬라균 : 레지오넬라균은 길이 2-20μm, 폭 0.3-0.9μm의 막대기 모양을                          한 박테리아의 일종. 흙에 서식하는 세균 중 하나인데 따뜻한                      물에서도 잘 번식, 자연 및 인공적인 급수시설에서 흔히 발견 

 

 이번 검사는 6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6개월간 실시계획이며, 이번 중간검사 결과는 8월 말까지 실시한 것으로, 다중이용시설 1,201건 중 206건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어 17.2%의 검출률을 보였다. 시설별로는 대형건물의 냉각탑수 83건 중 18건(21.7%), 병원시설의 냉각탑수, 온수, 냉수 910건 중 145건(15.9%), 목욕탕 사용수(온수, 냉수) 208건 중 43건(20.7%)이 검출되었다.

 

 최근 5년간(2013~2017년) 검사 결과를 보면, 다중이용시설 검사 실시 3,210건 중 444건(13.8%)의 검출률을 보였고, 시설별로는 대형건물 18.9%, 목욕탕 14.2%, 병원 12.6%, 사용수별로는 냉각탑수 18.7%, 온수 18.6%, 냉수 7.3%의 검출률을 보였다.

 

 레지오넬라균은 레지오넬라증의 주요인으로 냉각탑수 등 인공으로 만들어진 물에서 증식한 균이 에어로졸(균이 포함된 공기방울)을 통해 호흡기로 흡입되어 발생한다. 레지오넬라균은 25∼45℃에서 번식하고 37∼42℃에서 급증하므로 연중 사용하는 시설에서 온수의 경우 레지오넬라균이 증식하기 쉽기 때문에 정기적인 청소와 소독이 중요하다. 

 특히 레지오넬라 폐렴은 50세 이상, 만성폐질환자, 면역 저하자, 당뇨, 암 등 만성질환자에서 주로 발생하므로 병원, 요양시설, 목욕탕 등에서는 더욱 철저한 환경관리가 필요하고, 레지오넬라균 증식 예방을 위해서 냉각탑의 주기적인 청소와 소독과 냉수는 20℃이하, 온수는 50℃ 이상으로 수온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원은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된 시설은 해당 보건소에 결과를 통보해 청소·소독 등의 조치를 실시하도록 안내하고, 재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찜질방, 대형건물 등에 대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지속해서 실시하여 레지오넬라증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자료관리 담당자

언론홍보담당관
강현수 (051-888-1331)
최근 업데이트
2017-09-0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