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 부산현대미술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현재전시

《2020소장품전: 오늘의 질문들》

전시시작일
2020.3.20.
전시종료일
2020.7.26.
전시장소
1층 전시실1
내용

《2020소장품전: 오늘의 질문들》 전시영상


1
김윤수, 가장 푸른 곳(바람의 표면), 2017, PVC 쌓기, 나무(0.8mm 두께의 PVC 사람 발 모양을 따라 순차적으로 오리고 쌓음), 오브제 가공, 109.0ⅹ220.5ⅹ50.0


2
이태호, 물-결 2009, 2009, 장지에 먹, 목탄, 네오파스텔, 150.0ⅹ215.0


3
허수빈, 욕실창문과 햇살(ed.1/3), 2017, 특수거울필름, 로고라이트 벽면에 투사, 실제창문 크기 혹은 가변크기


4
허수빈, 방범창문과 햇살(ed.1/3), 2017, 특수거울필름, 로고라이트 벽면에 투사, 실제창문 크기 혹은 가변크기


5
허수빈, 문3(ed.1/3), 2017, 특수거울필름, 로고라이트 벽면에 투사, 실제문크기


6
정만영, 순환하는 소리, 2014, 사운드 장치, 수도꼭지, 마이크스텐드 외 혼합, 가변설치


7
김준, 굳어진 조각들(ed. 1/3), 2017, 나무 ,아크릴, 스피커, 앰프, 채집된 돌, 4채널 사운드, 액자(탁본된 이미지/A4크기x 5개), 22.5x28x71


8
안정주, Breaking to Bit(ed. 1/5), 2007, 싱크된 4채널비디오, 사운드, 7min 14sec


9
박자현, 감만동의 문들, 2018, 종이에 연필 소묘, 30x42cm(x10개)


10
차지량, 비지엠(ed. 1/3(A.P.1)), 2018, 싱글채널비디오, 디아섹(악보), 30x21x2(x10), 45분 9초 


11
홍기원, 무제, 2017, 황동주조, 좌:107(h)ⅹ30(w)ⅹ35(d), 우:150(h)ⅹ30(w)ⅹ30(d)


12
전준호&문경원, 묘향산관(ed. 3/5), 2014-17, HD Film, 16min 15sec


13
알렉스 베르하스트, 정지된 시간(세부구성 : 저녁식사, 인물연구, 테이블 소품)(ed. 4/5 +2AP), 2013, 애니메이션 루프, The Dinner : 110.7 x62.2, Table Prop : 24.5x29.5, Character Study : 29.5x24.5 


14
문지영, 증명불가능의 얼굴, 2016, 단채널 영상, 2min 18sec


15
백정기, 메트리아 메디카: 키니스(AP. 1), 2017, 미디어 설치(단채널 영상, 재, 유당, 유리병, 나무, 혼합재료), 33x20x33, 8분 43초


16
유비호, 예언가의 말(ed.3/5(5+A.P.2)), 2018, 단채널영상, 13분 30초


17
무진형제, 궤적(櫃迹) -  목하, 세계진문(目下,  世界珍門)(Ed.1/3 + 2A.P.), 2018, 단채널영상(디지털 변환된 35mm(흑백)사진), 스테레오 사운드, 8min


18
이광기, NewRemake-루이비통, 2013, 싱글채널비디오+오브제(루이비통 정품가방), 3min 49sec, 오브제 2m 이내 설치(가방 26.0ⅹ33.0ⅹ16.0), 


19
조형섭, 만물상회, 2014, 4‘30“video loop(49in TV, USB) LED sign board, found object, 15.0ⅹ45.0ⅹ130.0, 49inch LED TV, 4min 32sec


20
박윤희, 행복예감, 2017, 종이에 유성매직, 94.1ⅹ64.1


21
오용석, 클래식 1978번(ed. 2/5), 2009, 단채널비디오, 1분30초



<2020소장품전 : 오늘의 질문들>은 2017년 개관을 준비할 당시부터 현재까지 부산현대미술관이 지속적으로 수집해온 작품들을 공개함으로써 시민과 소통하고 미술관의 정체성을 드러내고자 하는 전시다. 부산현대미술관은 ‘지금’, ‘현재’의 맥락을 중심으로 동시대미술문화를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서 근현대미술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부산시립미술관과 차별점을 둔다. 따라서 미술관은 회화·조각 등의 전통적 방식에서부터 다채로운 시지각적 경험을 제공하는 융·복합 형태의 작품에 이르기까지, 동시대의 사회·경제·문화적 함의를 내포하는 현대미술작품들을 중심으로 컬렉션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전시는 전체 187점의 소장품 가운데 미술관 수집정책의 핵심가치를 효율적으로 표방하는 작품 22점으로 구성된다. 그 방향성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부산을 기반으로 하는 공공미술관으로서 부산지역 동시대미술의 흐름을 적극 반영하고자 한다. 공립미술관은 한 도시의 얼굴로서 지역성의 특화라는 기초 하에 전국 또는 국제적인 커뮤니티로 확장하는 글로컬 미술관의 모습을 지향한다. 따라서 부산현대미술관은 부산 동시대미술의 생생한 역사를 완성해나가는 과정 속에서 관람객들로 하여금 지역미술에 관한 애정어린 관심을 기대하고 있다. 


 두 번째, 디지털 테크놀로지를 매개로 한 뉴미디어 아트를 통해 관람객들로 하여금 미술을 통한 인식의 확장을 제안하고자 한다. 미디어 이론 연구가 마샬 맥루한에 따르면 각 시대에 쓰이는 기술이 새로운 인간환경을 만들고, 그에 따라 인간의 행동이 조건 지어진다. 첨단기술의 발달은 미술의 영역을 아날로그 기반의 작품들과 더불어 기계공학적 전자매체를 활용하는 전혀 다른 미학적 장르로 확대시켰다. 전시는 시각예술의 형식을 넘어 청각에 초점을 맞추는 사운드 아트를 비롯하여 동력을 이용한 움직임을 주(主) 수단으로 하는 키네틱 아트, 빛을 이용한 라이트 아트, 관람객의 참여로 완성되는 인터랙티브 아트를 포함한 다양한 스펙트럼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새로운 차원의 시지각적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세계를 감각하고 체화하는 방식에 대한 관람객 스스로의 실험을 유도하는 바이다. 


세 번째, 국내외 현대미술사에서 새로운 가치 구현에 기여하고 있는 역사자료의 총체로 역할하고자 한다. 동시대미술은 현재의 시점을 단순히 과거의 연장선으로 파악하는 개념에서 탈피하여 현재의 순간과 인간 사고의 지평이 서로를 탐색해나가는 과정을 제안한다. 전시는 당대의 기술적 환경 및 이슈 속에서 확고한 예술 실천의 태도를 보유하고 있는 작품들을 대상으로, 감상자로 하여금 현재를 재사유함과 동시에 미술이 지닌 복수의 콘텍스트에 주목할 것을 권한다. 


전시는 작품들이 단선적 해설을 제공하는 일방적 의미전달 수단에 그치는 것을 지양한다.   다시 말하면 관람객 스스로가 의식체계를 정비하고 정체성을 발견하며 그것을 토대로 삶과 세계에 있어 유의미한 논의를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 덧붙여 미술관이 당대와 미래를 위한, 잠재력을 발굴하는 창조의 장소로서 시민들과 함께 발맞춰 나아감을 인식하는 자리가 되고자 한다. 

자료관리 담당자

학예연구실
전온영 (051-220-7353)
최근 업데이트
2020-05-20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

댓글은 자유로운 의견 공유를 위한 장이므로 부산시에 대한 신고, 제안, 건의 등 답변이나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부산민원 120 - 민원신청새창열림 아이콘"을 이용해 주시고, 내용 입력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업광고, 저속한 표현, 정치적 내용, 개인정보 노출 등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