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OK 뉴스

연합뉴스
부울경 시도지사 "남북경제협력 사업에 힘 합친다"
조회수
35
작성일
2018-10-10
첨부파일
내용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부터),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이 10일 오전 부산항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선 7기 출범 100일 기념 부울경 시도지사 토크 콘서트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부터),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이 10일 오전 부산항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선 7기 출범 100일 기념 부울경 시도지사 토크 콘서트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이들은 한반도 평화 분위기 속 유라시아 출발지와 종착지로서의 지리적 이점을 최대한 살려 동남권이 동북아를 넘어 세계 물류의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공동 투자와 협력을 강화할 것을 천명했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0일 오전 부산항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선 7기 출범 100일 부울경 시도지사 토크 콘서트에서 동남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상생발전 결의문을 발표했다.

 

부울경 시도지사는 결의문을 통해 동남권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초광역 경제권'으로 육성 발전시켜 국토균형발전을 이루고 나아가 대한민국 번영의 새 시대를 함께 열어나가기로 했다고 선언했다.

 

결의문에는 6·26 동남권 상생협약문의 후속조치, 신공항 건설 공동대응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한반도 평화를 위해 지방정부 차원의 아낌없는 지원을 다 해 나감과 동시에 동남권이 정부의 남북경제협력 사업과 신북방·신남방 정책을 선도할 수 있도록 공동 협력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부울경 시도지사는 한반도 항만물류도시협의체 참여와 동남권 산업벨트의 주력산업인 조선·기계·자동차·항만·농축산 분야의 북방 진출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3개 지역 시도지사는 지역 내 최대 현안인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미묘한 온도 차이를 보였지만 정부가 추진 중인 김해 신공항은 동남권 관문공항의 역할, 안전성, 소음대책, 확장성 등에 한계가 있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한다고 결의문을 통해 밝혔다.

 

이어 정부와 부울경이 함께 참여하는 공동 검증기구를 통해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과 철도·도로 연계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선언했다. 

 

취임 100일을 맞은 광역단체장들의 비전도 들어볼 수 있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역사문화관광도시 건설을,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제조업 혁신을 통한 발전을, 오거돈 부산시장은 육해공 트라이포트 완성을 통한 물류허브 중심 도시로의 도약을 비전으로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