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적기

감만동은『동래부지(1740)』에는 "감만이"로 기록되어 전하는데 이를 또한 "가마이", "가마니"로도 불렀다고 한다. 이는 가마포의 "가마"를 한자로 음차한 것으로 추정된다. 감만포의 남쪽끝 홍곡산 산등성이가 부산만으로 돌출한 작은 곶을 적기(赤崎)라 한다.

이 곳은 암반의 오랜 풍화작용으로 붉은 색을 띠고 있었는데 이로 인해 적기라 명명하였다는데 그 시기는 일제강점기로 알려져 있다. 지금은 제8부두가 들어서 그 모습이 사라지고 없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