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구포시장의 의거

구포시장의 의거

부산진과 동래지역의 학생층과 민중들의 의거는 곧 부산인근지역으로 알려졌고, 여기에 크게 고무 받은 부산인근 지역민들도 시위대열에 동참하였다. 특히 구포의거는 청년학생 들의 주도로 일반 민중들의 참여로 인해 시위가 훨씬 적극성을 띠었고, 일경의 탄압도 더 더욱 폭력적이었다. 구포는 낙동강 하류의 포구로서 북쪽은 양산, 남쪽은 부산, 서쪽은 김해, 동쪽은 동래를 거쳐 울산으로 통하는 요충지대이며, 경남 각지로 통하는 수륙 운송의 중계지이기 때문에 상업이 번창하였던 곳이다. 이같은 상업중심지 구포에도 서울의 3.1운동 소식과 아울러 인근 부산, 동래읍의 민족의거의 소식이 전해졌다.
구포의거는 경성의학 전문학교에 다니는 양봉근이 구포로 내려와 평소 안면이 있는 구포 면 서기 임봉래와 윤경 등에 의해 거사가 도모되었다. 3월 27일, 28일 주동 인물인 임봉래, 류기호, 윤경외 11명은 구포면 구포리 박영초, 이수련집에 모여 모의를 거듭한 끝에 3월 29일(음력 2월 28일)구포 장날 거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각각 수백매를 만들었다. 3월 29일 주동 인물들은 준비된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비밀리에 박덕홍, 손진태, 김장학, 이몽석, 양대용, 김영길, 정치호, 정용학, 안화중, 허희중 등 청년 동지들에게 나누어 주고 정오를 기해서 구포장터에서 장꾼 1,000여명과 더불어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다.

박덕홍은 대형 태극기를 흔들면서 또 안화중은 시위를 하기 위하여 시장 철시를 호소하면서 장꾼을 지휘하였다. 김윤길 등은 구포면사무소로 달려가 면장 윤영대에게, 민족적 양심으로 뉘우치고 동참할 것을 촉구하였다. 이때 김옥겸 외 11명의 주동인 물이 현장에서 검거되어 구포 주재소에 구금되었다. 이에 임봉래, 윤정은 등은 '구금된 애국동지를 석방하라'고 외치면서 청년동지 윤장수, 김달수, 백인봉, 윤경봉 등 30여명과 더 불어 1,200여명의 군중을 지휘하여 주재소로 돌진하여 구금된 동지들을 구출하려고 하였다. 마침내 일경들은 시위군중들에게 무차별 총탄을 퍼붓기 시작하자 군중들은 물러서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시위에서 일경 추산으로 일군경 3인과 조선인 경찰 1명이 중상을 입었고, 시위군중 9명이 부상당했다고 한다. 그러나 전신에 수많은 총탄을 맞아 중상을 입은자가 있었던 것으로 볼때 시위 군중 가운데 부상자는 이 보다 훨씬 많았을 것이다. 구포장터 의거에서 검거되어 재판에 회부된 사람은 42명에 달하였다.

이들은 모두 부산 지방법원에서 예심에 회부되어 조사에 오랜 시일을 끌어 이들의 고초는 말할 수 없었거니와, 이중 유진영, 최종호, 노원길은 면소되었고, 최한봉, 정태호는 방면되었으나, 나머지는 4월에서 1년 6개월에 걸친 징역 형을 받았다. 공판이 끝난 것은 1919년 8월 7일이었다. 이들은 대부분이 20, 30대의 청년 또는 농민, 상인, 근로자들이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표용수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6-12-19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