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자료 찾기

뉴스

2030부산월드엑스포 범시민유치위원회 내 연구지원위원회 발족식 개최
조회수
165
작성일
2019-07-17
내용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030월드엑스포를 반드시 유치하겠다는 각오로 유치활동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16일 오후 4시 영도 라발스 호텔에서 엑스포 유치 전략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연구지원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국가사업 확정에 이어 지난 4일 국내외 엑스포 전문가와의 인적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제6회 국제콘퍼런스 개최에 이은 것이다.

 

  2030부산월드엑스포 범시민유치위원회 내에 설치될 연구지원위원회는 전국의 분야별 전문가 50여 명이 참여해 주제개발, 지역개발, 마스터플랜, 홍보 등 4개 분과에서 활동하게 된다.

 

  연구지원위원회는 2030월드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서 전국단위의 전문가네트워크를 구축해 범국민적인 엑스포 유치 공감대를 형성하고 촘촘한 유치전략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만들었으며, 사실상 엑스포 유치를 위한 싱크탱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연구위원들 상당수는 이미 지난 4일 개최된 제6회 국제콘퍼런스 전문가 세션에 참가하여, 국내외 엑스포 전문가들과 부산의 2030월드엑스포 유치 필요성 및 준비 전략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연구지원위원회는 매월 분과별 회의를 개최하여 연구과제를 발굴하고 내년 초에 열릴 범시민유치위원회 정기총회에서 성과를 보고한 후 연구결과를 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030월드엑스포의 부산 유치는 부산과 대한민국의 미래세대를 위한 것으로써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부산의 도시브랜드를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가 될 것이고, 세계인이 공감할 주제개발, 부산대개조를 견인할 지역개발 전략, 주제와 부합하는 마스터플랜, 국내외 홍보방안 등 촘촘하고 치밀하게 유치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라며 “시민들께서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대장정에 한마음으로 참여해 주십시오.”라고 유치의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