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구포 만세거리

구포 만세거리

구포(龜浦)는 낙동강 하안(洛東江 河岸)에 위치하여 경상도 각 지역 수륙운송의 중계지로서 예로부터 상업이 번창하였다. 이 같은 상업중심지 구포에도 1919년 3.1운동 소식과 아울러 인근 부산·동래읍의 감격·흥분적인 민족의거의 소식이 전해져 구포지역 애국학생과 민중들의 가슴을 비장하게 하였다.

1919년 3월 27~28일, 주동 인물인 임봉래·유기호·윤경·김옥겸·김윤길·허정·김용이·최종호·유진영·윤대근 등은 구포면 구포리 박영초·이수련 집에 모여 모의를 거듭한 끝에 3월 29일(음력 2월 28일) 구포장날을 이용하여 거사를 결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교대로 밤을 세워가면서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각각 수백매 만들고, 큰 태극기 하나와「대한독립만세」라고 크게 쓴 현수막도 만들었다.

3월 29일, 예정된 장날은 다가왔고 긴장된 마음으로 맞이하였다. 주동 인물들은 미리 준비된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박덕홍·손진태·김장학·이몽석·양대용·김영길·정치호·정용학·안화중·허희중 등 청년동지들에게 비밀리에 나누었다. 그 날 정오, 이들은 구포시장에서 장꾼 1,000여명과 더불어「대한독립만세」를 연이어 크게 외쳤다. 시장은 삽시간에 흥분과 비장·감격의 도가니로 화하였다.

이때 김옥겸 외 11명의 주동인물이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되어 구포주재소에 구금되었다. 군중들의 분노·의분은 참을 길이 없었다. 격분한 군중들은 주먹과 곤봉으로 주재소 유리창을 파괴하고 또 투석으로 대항하면서, 어떤 청년들은 주재소 안으로 뛰어 들어가 구금된 애국청년들을 구출하려고 했다. 이 항쟁에서 일군·경 3명(경찰 1명, 헌병 2명)과 한국인 경찰 1명이 중상을 입었고, 애국 군중들 중 9명의 부상자가 생겼다.

구포시장의 의거에서 검거되어, 재판에 회부된 주동인물은 다음과 같이 42명에 달하였다. 이들 주동 인물들은 대부분이 20~30대의 청년들이었고, 또 사회적 신분으로는 농민·상인·노동자들이었다. 부산·동래읍에서 일어난 의거의 주동은 주로 학생 신분이었고 또 그들의 대부분이 시위운동으로 그친데 비하여, 구포시장의 의거는 저항의 위력을 발휘한 그 주동이 농민·상인·근로자였다는 것이 민족의 항일정신을 대변하고 있다 하겠다.

이러한 선열들의 항일독립정신을 기리기 위해 광복5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부산광역시 '북구청지명위원회'에서는 1995년 9월 28일 전체회의를 열어 구포역 앞(구포제1파출소)~구포시장통~대리천 복개도로까지 전장 800m, 폭 8m 도로를 구포 만세거리로 지정하였다.
구포만세 거리의 조성으로 당시 활화산처럼 타오르던 민족항일정신은 자라나는 세대에게는 구포 3.1의거의 참 정신을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하는 한편 선열들의 독립정신을 이어가게 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 것이다.

부산광역시 북구청에서는 구포장터 3.1운동을 기념하기 위하여 1995년 4월 '구포장터 3.1운동기념비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였다. 이 기념비는 인당 이호철씨가 서체를 쓰고, 기념비는 관음석재예술원에서 제작하여 북구 구포동의 구포교 입구 낙동강 제방에 가로 315㎝, 세로 345㎝, 높이 545㎝의 거북좌대 위에 자연석 기념비를 세웠다.

광복 50주년인 1995년 8월 15일 유관기관장 및 유공자 유족, 일반시민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비 제막식을 성대하게 거행하였다. 기념비에는 당시 유공자들의 업적을 기리는 비문이 새겨져 있다(비문은 생략).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