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대포박영효의무덤터

다대포 박영효의 무덤터

박영효(朴泳孝, 1861~1939)는 철종 임금의 사위이다. 한성부 판윤(漢城府 判尹)으로 있을 때 개화당 요인과 협의하여 1884년(고종 21) 갑신정변(甲申政變)을 일으켜 수구파(守舊派)를 제거하고 정권을 장악하였다. 박영효 일파는 군사와 경찰의 실권을 장악하였으나 3일 천하로 끝나게 되면서 박영효는 일본으로 망명을 하였다. 1894년 갑오경장(甲午更張)으로 제2차 김홍집(金弘集) 내각의 내무대신으로 자주적 개혁을 꽤했지만 반역음모사건으로 재차 일본으로 망명을 했다. 1907년 이완용(李完用) 내각 때는 궁내부대신(宮內府大臣)에 임명되었다가 대신 암살음모 사건으로 1년간 제주도에 유배되기도 했다. 1910년 8월 일제강점 이후 일본으로부터 후작(侯爵)의 작위를 받고 일본 귀족원(貴族院) 의원이 되었다. 이로 인하여 친일파라는 국민적 눈총을 받게 되었다.

부산과 이렇다할 연고도 없던 박영효는 해운대에 크나큰 별장을 소유하였고, 죽어서는 명당 자리로 일컬어지는 다대포 산자락에 묻혔다. 해운대의 별장은 수영에서 해운대로 가는 큰길에서 동백섬을 꺾어 드는 오른쪽으로 지금도 몇 그루의 소나무가 있는 운촌(雲村)에 있었다. 그 운촌의 별장을 이곳 주민들은 별당(別堂)이라 했는데 그 별당과 함께 주변지역까지도 별당이라 하였다. 박영효는 조선말 철종 임금의 사위라는 왕실의 힘을, 일제강점기에는 일본 왕실에서 내린 후작이란 작위와 귀족원 의원이란 막강한 힘을 과시한 사람이다. 그러했던 그가 죽은 이후까지를 생각해서는 지관으로 하여금 전국에서 가장 빼어난 묘[무덤]자리 명당을 찾게 했다. 그렇게 하여 지관이 찾아낸 자리가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앞이 확트인 다대포 산비탈이었다.

전국 최고의 명당자리로 찾은 그 자리는 국유지로 박영효는 당시 조선총독부(朝鮮總督府) 사이또 총독을 움직여 광범위한 넓이를 불하받아 개인소유로 만들었다. 박영효는 1939년 79세로 경성(현 서울)에서 유명을 달리하였다. 그가 죽자 유언에 따라 다대포의 산비탈 명당자리에 묻히게 되었다. 당시 그의 장례식은 세상이 요란했다고 한다. 박영효의 시신을 실은 관구(棺柩)는 경성역(현 서울역)을 출발한 특별열차로 부산역에 닿았고, 그 관구는 부산역에서 영구차에 실려 다대포까지 왔다. 그때 경상남도 일본인 도지사는 일본 후작 작위를 가진 귀족원 의원의 영구를 모시느라 설쳐대는 바람에 영구행렬이 지나가는 길가에는 조의를 위한 사람들이 동원되었다고 한다.

장지였던 지금의 다대포 본동 뒷산은 장사지내는 장례의식을 구경하려고 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고, 사람마다 묘자리가 명당에는 틀림없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그렇지 않고서는 경성(서울)의 임금님 사위가 죽어서 여기까지 오겠느냐고 했다는 것이다. 박영효의 무덤자리는 태백산맥 끝자락으로 마지막 기운을 모은 혈(穴)인 양(陽)자리로, 앞으로는 바다가 널브러지고 뒤로는 봉화산인 응봉이 지키고 있다. 장례식 대는 다대포의 온 마을이 크게 들썩거리면서 앞으로 다대포도 발복(發福)할 거란 것이었다. 박영효의 후손이 저 명당으로 해서 발복을 크게하면 우리에게도 그 복의 끝자락이 내비쳐지지 않겠냐고 했다.

그런데 그 기대를 저버리고 광복이후 박영효의 손자라는 사람이 무덤터를 남에게 팔고 무덤을 파헤쳤다는 것이다. 무덤을 파헤친 것은 무덤속에 무슨 보물이라도 묻혀있지 않을까 하는 후손들의 가당찮은 욕심이었다고 한다. 그렇게 하여 박영효의 무덤터와 주위의 산지는 남의 손으로 넘어갔는데 그 땅을 산 사람은 송도에서 큰 요리점을 하던 사람이라 했다. 그뒤 그 송도사람이 유명을 달리하자 박영효가 묻혔던 그 자리에 묻혔다고 한다. 하지만 송도의 그 사람도, 그 무덤속의 주인으로 오래 있지 못하고 현재는 폐묘(廢墓)로 봉분조차 없어진 밭으로 마늘과 겨울초 같은 것이 심어져 있다.

지금까지 남아 있는 옛 무덤터는 약 1,650여㎡쯤 되는데 그 주위는 아파트와 2·3층의 건물들이 들어서고 무덤터는 녹지도 산지도 아닌 버려진 땅이 되어있다. 그 위치는 사하구 다대1동사무소에서 서쪽으로 50m쯤이 된다. 다대초등학교에서는 큰길인 다대로를 건너 서쪽으로 60m쯤 가야한다. 그 주위는 철조망이 둘러쳤는데 철조망 아래에는 빈깡통과 지저분한 쓰레기들이 쌓여있다. 주변의 소나무 사이에는 이곳저곳 제멋대로 밭이 일구어져 정돈된 주택지 한가운데 남겨진 진개더미 같은 존재가 되어있다. 그래도 무덤이 있었던 자리에는 한 쌍의 망주석(望柱石) 돌기둥이 남아 있지만 무덤 앞에 장치로 놓였던 양석(羊石)인지 호석(虎石)인지 구별마저 가지 않는 석물(石物)은 밭고랑에 팽개쳐져있다. 과연 이 자리가 진짜 명당이었을까? 명당이었으면 무덤을 옮기는 일들은 없었을 것인데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생각을 헷갈리게 한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