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고구마첫재배지

고구마 첫재배지

오늘날의 영도 청학동 바닷가에 "조내기"라 불린 마을이 있었다. 그 마을에서 난 고구마가 맛이 있어 조내기 고구마란 이름으로 유명했지만 그 조내기 고구마는 조내기 뿐 아니라 동삼동 뒷산의 황토밭이나 오늘날 태종로로 가는 산등성이인 일산배기에서도 많이 생산된 고구마를 모두 조내기 고구마라 하였다. 이 고구마는 붉은 색깔을 띠어 비교적 작으면서 밤 맛이 났다. 그러나 오늘날 그 조내기 고구마가 나던 곳은 모두 주택지로 바뀌었다. 그런데 이 조내기 고구마는 우리나라에서 맨 처음 재배된 고구마로 동래부사 조엄(趙)에 의해 수입되었다.

조엄은 1757년 동래부사에 재임했고 1758년 경상도관찰사, 1763년 통신사가 되어 일본을 다녀왔다. 그가 통신사 일행으로 일본으로 가는 길에 대마도에 머물 때 대마도에서 재배되고 있던 고구마를 보고 우리나라에서도 이것을 재배하면 가뭄 등 기근에 따른 대체 식량으로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 그는 돌아올 때 대마도에서 다시 고구마 재배법을 소상히 익힌 뒤 종묘(種苗)를 가지고 와서 옛날 동래부사로 있었던 동래의 절영도(絶影島, 당시 절영도는 동래부 사천면 소속)와 거제도에 재배케 했다. 그렇게 섬에 재배케 한 것은 두 섬이 모두 대마도와 비슷한 기후 조건을 가진 섬이었기 때문이었다.

조엄이 동래에 고구마 재배와 함께 종묘를 준 1764년 당시의 동래부사는 강필리(姜必履)였다. 강필리는 선대(조엄은 강필리 보다 6대 앞의 동래부사임) 부사의 말씀이라 성심성의를 다해 고구마재배에 힘썼다. 그러한 성의로 영도에서 우리나라 처음으로 고구마재배에 성공하였다. 당시 강필리는 고구마에 싹을 틔워 줄기가 뻗게 한 뒤, 그 줄기를 끊어 땅에 심는 고구마 재배법을 쓴『감저보』를 남겼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