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부산해관

부산해관

부산항이 개항(1876)되자 일본상인들은 물품에 대한 관세도 없이 마구 상품을 싣고와 판매하여 막대한 이득을 남기기도 하였다. 이에 우리나라에서는 1878년 9월 지금의 동구 수정동에 있었던 두모포에 임시해관(지금의 세관)을 설치하였다. 조선정부에서는 일본측에 공문을 보내어 통상이 있으면 수출입세의 징수가 마땅히 있어야 한다고 알리고, 일본에서 들어오는 상품에 대해 세금을 징수하였다.

이에 일본측은 일본공사 화방의질(花房義質)을 부산으로 보내어 단판케 했으나, 동래부사 윤치화는 이에 굴하지 "조선정부가 조선상인에게 과세하는 것이므로 관여할 바가 못된다"고 일본측의 요구를 일축하였다. 10월 일본관민과 상인들은 동래부 성문 부근까지 침입하여 정세를 요구하면서 대규모의 시위를 벌이는 등 행패를 부렸다.

또한 일본측은 군함을 부산에 파견하여 수병 150명을 두모포에 상륙시켜 무력시위를 하기도 했다. 이에 동래부사는 이 사실을 중앙정부에 보고했고, 이에 중앙정부에서는 당분간 세금징수 중지하라는 훈령을 12월 19일 경상도감사 및 동래부사에게 내렸다. 이에 따라 동래부사 윤치화(尹致和)는 12월 26일 당분간 수세를 정지한다는 내용을 일본측에 통고하면서 부산관수세사건은 일단락을 짓게 되었다. 이후 여러 차례 협의를 거쳐 1883년 7월 25일「조일통상장정」및「해관세칙조약」이 체결되었다. 이에 1883년 11월 지금의 부산경남본부세관이 있는 터에 부산해관(釜山海關)이 설치되어 해관관련 업무를 개시하였다. 오늘날의 부산경남본부세관의 전신이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