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영보단

영보단

영보단(永報壇)은 부산광역시 동래구 복천동의 고분군 북쪽 길 위쪽의 경사진 곳에 '永報壇'이라고 새겨진 비석이 세워져 있다. 이곳은 구한말(舊韓末) 일제가 나라를 강점하려는 기미를 보인 1909년 중앙정부에서 호적대장을 거두어들이려 하자 동래지역 13개면 주민들은 회수된 호적대장이 훼손될 것과 기우는 국운과 국민으로서의 울분을 감내하지 못해 호적대장 전체를 모아 불태운 뒤 그 재를 그 자리에 묻은 곳이다.

그 이후 주민들은 매년 4월 13일이면 이 자리 모여 제사를 지내며 침탈로부터 우리의 것을 지켜 내려는 의지를 굳혀 왔다고 한다. 또한 1915년 주민들은 '永報壇'이란 비석을 호적을 불태운 자리에 세워 그 정신을 후세에 전하고자 하였다. 영보단이 위치한 마안산(馬鞍山)은 동래의 주산으로 복천동 고분군의 북쪽에 위치하고 있다. 영보단의 발굴 당시 호적대장은 심하게 부식한 나무궤와 더불어 호적대장이 탄화한 형태로 부서진 채 나타났다. 다행히 호적대장의 양식을 살필 수 있는 부분이 있었으나 내용에 대한 파악은 전혀 불가능할 정도로 부서져 있었다.

최근 발굴한 지전(芝田) 이광욱(李光昱)의 문집인『芝田集』9卷(권)「戶籍事名面通知書」에는 영보단에 관한 소상한 기록이 실려 있어 그 전말을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다. 이에 따르면 영보단에 매안(埋案)한 연대는 1909년으로 보이며, 발굴 과정에서 수합한 놋쇠로 된 제본 부품이나 그 크기로 미루어 이는 광무 연간의 이른바 신호적이 아니고 구호적(舊戶籍)이다. 또한 추호(秋湖) 박필채(朴苾菜; 1841~1925)의 문집인『秋湖遺稿』5권에도 이와 유사한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자료관리 담당자

문화예술과
시사편찬실 (051-888-5058)
최근 업데이트
2017-09-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