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the player...

2018 수산자원연구소 홍보영상

날짜
2019-02-15 14:46:18

동영상 자막 서비스

풍요로운 바다, 수산경제 활성화를 비전으로 하는 부산광역시 수산자원연구소
저희 수산자원연구소는 우수한 수산생물의 품종개발 및 대량생산으로 부산시 연안의 수산자원을 증대시키며
지역어촌의 현장중심의 실용적인 기술개발 및 보급으로 FTA체결 확대에 대응한 부산지역 수산업의 대·내외적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수산자원연구소의 주요시설로서는 사무연구동, 관리동, 전시생산동, 낙동강하구 수산생물 체험학습장, 고가수조, 생태저수조, 수산물 안전성 검사실 등이 있습니다. 또한 부산환경공단 명지사업소의 폐열을 이용하여 친환경적인 종자생산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저희 수산자원연구소는 부산광역시 강서구에 위치하고 있으며, 2008 7.7.에 신설되어 같은 해 2008.12.9. 수산자원연구소로 개소되었습니다.
본 연구소의 주요시설 및 장비로는 수산종자 대량생산시설 및 연구용 기자재가 있으며, 수산물 안전성 검사용 기자재로는 항생물질, 중금속, 방사능 검사장비 등 최첨단 분석 장비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수산종자의 초기 먹이생물 연구를 위한 동물플랑크톤 배양연구실을 갖추었고, 유해성 적조 및 해파리 예찰 등으로 활용되는 기술지도선과 시험조사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부산연안은 동남해안의 경계용승해역으로 낙동강 하구역 등은 동식물성 플랑크톤이 풍부하여 기초 생산력이 타 해역보다 높아 수산종자의 대량생산 방류효과가 큰 해역입니다. 따라서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본 연구소는 연간 천만미 이상의 수산종자를 생산하여 부산시 연안에 방류하고 있으며, 시험연구 또한 활발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수산자원의 중요성을 알리고 바다와의 친근함을 높이기 위해 학교, 기업체 및 동호회와 연계하여 어린물고기 방류 및 이색적인 체험행사를 제공함에 따라 매년 시민참여도와 호응도가 높아지는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우리 연구소에서는 낙동강 하굿둑 개방대비 부산청게, 재첩 등 낙동강 하구 해역에 서식하는 주요 수산생물의 생태 특성 및 방류에 따른 자원 변동추이를 확인하기 위하여 성숙도와 어획량 등 지속적인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부산청게를 부산의 대표특산품으로 육성하기 위하여 자율적인 자원관리 정착을 위한 어업인의 의식을 제고시키고 지역 명품수산물브랜드화 지원을 통한 소비시장을 확대시키기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수산업에 종사할 청·장년을 발굴하여 미래 수산업을 선도할 수산업 경영인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지역 수산 선도자인 어촌계장을 대상으로 어촌 지도자 협의회를 구성·운영하여 수산시책 홍보, 현안사항 해소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믿을 수 있는 안전한 수산물의 생산·공급과 시민의 건강보호를 위하여 수산물이 시중에 유통되기 이전단계에서 직접수거하여 방사능, 중금속, 항생제, 잔류농약 등 약 50여 성분에 대한 정밀검사를 엄격하게 실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수산생물 질병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종합적인 관리체계를 마련하여 수산생물의 안정적 생산에 노력하고 있으며 마비성 패류독소와 비브리오 패혈증에 대한 정기적인 조사로 부산시민의 건강보호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습니다.
저희 수산자원연구소는 복지어촌 구현을 위한 수산현장 서비스제공을 통해 적조, 해파리, 고수온 등의 반복적 재해에 의한 피해 최소화 및 현장중심의 대응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어촌공동체의 자율적인 자원관리로 어업소득 향상 · 자율관리어업의 신규참여를 유도하고 있으며 교통여건이 열악한 어촌지역에 어업용 기자재 이동수리소를 운영하여 어업인의 부담경감 및 어선의 해난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습니다.
안전하고 풍요로운 양식장 환경조성을 위한 양식어장 예찰 및 해양환경조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여 친환경 수산양식 기반 조성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또한 연구소 내의 다양한 수산생물 관람과 먹이주기 체험이 가능한 체험학습장을 조성하여 지역주민에게 열린 친수공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부산광역시 수산자원연구소는 풍요로운 어촌건설과 수산경제의 활성화, 믿을 수 있는 안전한 수산물 생산·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